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의 발전을 위한 간담회 개최

[ 기사위치 IT/과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의 발전을 위한 간담회 개최

이브필라테스(야당)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의 발전을 위한 간담회 개최


숲에서 쉬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도록 도와주는 동반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지난 9월 15일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여 운영상의 개선사항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관계기관, 협회, 학계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는 2012년 1월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에 도입되어 2021년 7월 기준 총 1,939명이 자격(1급 354명, 2급 1,585명)을 취득하였으며, 치유의 숲에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개발?수행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올 7월에 실시한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 개편에 관한 연구용역(수행기관 : 영남대학교)’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관련 기관 전문가들과 협력의 접점을 마련하고자 실시했다.


산림치유지도사 양성기관의 전문강사, (사)한국산림치유지도사협회 소속 산림치유지도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제도 업무담당자 및 산림치유 전공 대학교수 등이 간담회에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증 취득자들이 산림치유지도사로서 역할을 충실히 잘 수행하고 산림치유 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양성과정에서 실습 교육의 확대, 자격취득 후 보수교육에 적극적인 참여를 위한 방안 마련 등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취득을 위한 양성과정 교과목, 자격취득을 위한 관련학과?연관과목의 지정?운영 등에 대해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산림청 산림교육치유과 이현주 과장은 “산림치유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높이고 지금보다 산림치유가 더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산림치유지도사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러한 제도의 개편을 검토하는 것과 더불어 보수교육 참여 등 산림치유지도사 스스로 자기개발 노력이 수반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야당),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