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해양생물 5종, 다도해국립공원에서 발견

[ 기사위치 IT/과학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멸종위기 해양생물 5종, 다도해국립공원에서 발견

이브필라테스(야당)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멸종위기 해양생물 5종, 다도해국립공원에서 발견


거문도 등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일원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Ⅰ급 나팔고둥 등 멸종위기종 5종 추가 서식지 발견


◇ 나팔고둥이 불가사리를 먹으려고 시도하는 장면 포착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최근 국립공원 시민조사단(전문 잠수능력을 갖춘 재능기부 다이버들로 구성된 자원봉사 모임으로 2020년부터 공단과 함께 해중생태계 조사, 해중쓰레기 수거, 해양 레저 문화 개선 운동 등을 펼침)과 함께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해양생태계를 조사하던 과정에서 나팔고둥 등 총 5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5종은 고둥류 Ⅰ급 나팔고둥, 산호류 Ⅱ급 4종(검붉은수지맨드라미, 유착나무돌산호, 해송, 둔한진총산호)이다.


사진설명: 해송,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환경부


나팔고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다도해해상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됐으며, 나팔고둥이 불가사리를 먹으려고 시도하는 보기 힘든 장면도 포착됐다.



사진설명: 불가사리를 먹으려고 시도하는 나팔고둥, 환경부


나팔고둥은 우리나라 고둥류 중 가장 큰 종이며, 국내에서 존재하는 불가사리의 유일한 천적이다. 무분별한 채취 등으로 개체 수가 현저하게 감소하면서 2012년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다.



사진설명: 나팔고둥,멸종위기야생생물 Ⅰ급, 환경부



이번에 발견된 산호류 Ⅱ급 4종은 거문도 등 다도해해상 일원에서 서식지가 확인됐다.



유착나무돌산호는 다양한 해양생물의 서식처를 제공하고 동시에 지구온난화 등 환경변화를 감지하는 기후변화 지표(온난화에 따라 수온이 상승하면 서식지의 위도가 상승)로서 보존 가치가 크다.



사진설명: 유착나무돌산호,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환경부


또한, 붉은 맨드라미 꽃과 비슷한 검붉은수지맨드라미, 하얀 소나무잎과 비슷한 해송, 암반에 부착하여 부채모양으로 성장하는 둔한진총산호 등 멸종위기종 산호류의 서식지가 잇따라 발견됨에 따라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의 해양생태계 건강성이 확인됐다.



사진설명: 검붉은수지맨드라미,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환경부



사진설명: 둔한진총산호,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환경부


김철도 다도해해상국립공원사무소장은 “산호류 등의 멸종위기종은 성장 속도가 매우 느려 훼손되면 회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서식환경 보전 및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앞으로도 관계기관, 해양생태계 시민조사단 등과 함께 국립공원 해양생태계 보호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저작권자 © 이브필라테스(야당),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